KAI- 록히드마틴 T-50 전략적 제휴, 수주 경쟁 본격화
상태바
KAI- 록히드마틴 T-50 전략적 제휴, 수주 경쟁 본격화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2.06.13 2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대 규모 미 해·공군 전술 및 고등훈련기 사업에 원팀 구성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LM사와 6월 9일(미국 포트워스 현지 시간) 협력  합의서에 최종 합의, 미국 시장 사업에 본격 나서기로 했다.

 양사는 이날 협력합의서(TA; Teaming Agreement)에 서명하며 협력 수준을 전략적 관계로 끌어올리며 T-50 계열 1,000대 이상 판매에 협력하기로 했다.

 미 공군과 해군에 FA-50 경공격전투기의 개량형을 제시할 KAI와 LM은 제작과 마케팅, 설계와 기체 개량, 공장 신-증설 등 전 분야에서 협력할 전략협의체 실무위원회(Steering Commite)를 상설 가동, 미국뿐 아니라 500여 대 이상으로 추산되는 세계 훈련기/경공격기 시장도 공동 공략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KAI와 LM은 T-50 개발단계부터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TA를 체결하고 긴밀한 파트너십을 지속해왔다. 

KAI와 LM의 전략적 협의가 이뤄진 것은 △FA-50의 성능이 탁월하고 △한미 양국 간 신뢰 관계가 높아지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으로 경공격기 세계시장이 급팽창하고 있기 때문이다.

협력합의서 사인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LM 랜디 하워드 부사장, 그레그 얼머 사장, KAI 안현호 사장, 이봉근 상무) (사진:KAI)
LM 랜디 하워드 부사장, 그레그 얼머 사장, KAI 안현호 사장, 이봉근 상무 (사진:KAI)

 특히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최근 한국 방문에서 밝힌 ‘한미 양국 간 기술 동맹’이 최첨단 항공 분야에서 구체화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KAI와 LM의 전략적 제휴 공식 발표에 따라 미 공군과 해군의 전술 입문기/훈련기 수주 경쟁도 더욱 치열하게 전개될 전망이다. 

약 280대 규모인 미 공군 전술훈련기 사업과 220대 도입 예정인 미 해군 고등훈련기/전술훈련기 사업은 2024~2025년 시작될 것으로 알려졌다.

KAI-LM은 미 사업 수주 경쟁에서 속도와 무장 능력 그리고 안정성 측면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FA-50의 최종 선정을 위해 성능 개선 및 원가 절감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KAI)
KAI-LM은 미 사업 수주 경쟁에서 속도와 무장 능력 그리고 안정성 측면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는 FA-50의 최종 선정을 위해 성능 개선 및 원가 절감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사진:KAI)

미국 사업 수주 경쟁에서 승리할 경우 KAI는 세계 훈련기 및 경공격기 시장의 최대 공급사로 떠오르며 최소 20년간 일감을 확보하고 최소 56조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 
 
KAI-LM 연합은 속도와 무장 능력, 안정성 측면에서 분명한 우위를 점하고 있는 FA-50의 최종 선정을 위해 성능 개선 및 원가 절감에 최대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KAI 안현호 사장은 LM 그레그 얼마(Greg Ulmer) 사장과 협력합의서에 서명한 직후 “록히드 마틴과 단일팀 구성으로 T-50 계열의 수출이 획기적 전기를 맞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협의로 2021년 11월 정부-업체 간 합동 국산 항공기 1,000대 이상의 수출목표를 구체화하는 계기가 마련됐다.

 KAI는 미국 시장 진출은 물론 최근 급물살을 타는 중유럽과 중동 지역 수출 협상을 위해 T-50 계열의 항속거리를 늘리고 무장을 강화하는 성능개량을 추진하고 있다.
 
T-50 계열은 우리나라는 물론 5개 국가에 200여 대 이상 판매된 기종으로 미국 사업 성공 시 서방 진영을 대표하는 훈련기 겸 경공격기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