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퇴역 수상함구조함 평택함, 평택시 무상 대여
상태바
해군, 퇴역 수상함구조함 평택함, 평택시 무상 대여
  • 장훈 기자
  • 승인 2020.02.21 0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군은 퇴역함정인 평택함(ATS-27)을 2월 20일 평택시에 무상대여 형식으로 인도했다. 평택함은 평택에서 해양안전체험관으로 단장 후 새로운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 평택함 : 86.2m×15.2m / 2,400톤 / 100여 명 / 최고속력 16kts / 인양ㆍ예인능력 120톤ㆍ10만 톤급

대한민국 해군 평택함(ATS-27)이 연평도 해역에서 폐그물을 수거하고 있다. (사진: 해군)
대한민국 해군 평택함(ATS-27)이 연평도 해역에서 폐그물을 수거하고 있다. (사진: 해군)

이날 평택함은 예인선에 의해 진해항을 출항하여 목포로 이동한다. 목포 대불조선소에서 정비 후 평택으로 이동해 해양안전체험관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평택함은 1972년부터 25년간 미 해군에서 ‘뷰포트(Beaufort)함’이라는 이름으로 임무를 수행하고 1996년 퇴역했다. 1997년 대한민국 해군에 인수된 이후 2016년 12월 31일 퇴역 할 때까지 20여 년간 함정과 선박을 구조하고 예인했으며, 수로 내 수상ㆍ수중 장애물 제거 등의 임무를 수행했다.

특히 2007년 태안 기름 유출 방재작전, 2010년 천안함 구조 및 인양작전, 2014년 세월호 실종자 구조 및 탐색작전에 투입되었으며, 연평도 해역에서 폐그물 150톤을 수거하는 등 해양정화에도 기여했다.

대한민국 해군 평택함(ATS-27)이 해상 훈련 도중 해수를 살포하고 있다. (사진: 해군)
대한민국 해군 평택함(ATS-27)이 해상 훈련 도중 해수를 살포하고 있다. (사진: 해군)

이제 평택에서 세 번째 임무를 수행하게 될 평택함은 평택시 신국제여객터미널 배후부지에 지상 거치되어 국민들의 해양안전 체험을 위한 공간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해군군수사 군수관리처장 이동원 대령은 “해양 재난발생시 앞장서 현장에서 헌신적으로 임무를 수행했던 평택함이 다시 국민의 품으로 돌아가게 되었다”며 “국민들이 군함과 안전을 체험하는 공간으로 거듭나 세 번째 임무도 훌륭히 완수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