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슬로바키아 방산기업과 FA-50 수출을 위한 협력
상태바
KAI, 슬로바키아 방산기업과 FA-50 수출을 위한 협력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1.11.03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지 국영 방산기업 LOTN사와 FA-50 수출위한 산업협력 MOU 체결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가 11월 3일 한-V4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슬로바키아 국영 방산기업 LOTN(Letecké Opravovne Trenčín)사와 FA-50 수출을 위한 산업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MOU는 정상회담과 연계한 한-V4(헝가리,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비즈니스 포럼에서 진행됐으며, KAI와 LOTN 양사 사장이 서명했다.

경공격기 FA-50 (사진: KAI)
경공격기 FA-50 (사진: KAI)

 KAI는 이번 MOU를 통해 LOTN과 슬로바키아의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획득사업에 FA-50 참여를 위한 산업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슬로바키아는 노후 고등훈련기 L-39의 교체를 검토 중이며, FA-50을 유력한 후보기종 중 하나로 고려되고 있다. 규모는 10대 규모다.

 슬로바키아 국방부 대표단은 지난 10월 서울 ADEX 2021 기간 중 KAI 전시장과 T-50B 블랙이글팀의 비행을 참관했으며, KAI 본사 항공기 생산시설 시찰 및 FA-50 시승을 진행한바 있다.

(왼) KAI 안현호 사장, (오) LOTN Juraj Lauš (유라이 라우치) 총괄부사장(Executive Director) (사진:KAI)
(왼) KAI 안현호 사장, (오) LOTN Juraj Lauš (유라이 라우치) 총괄부사장(Executive Director) (사진:KAI)

KAI는 슬로바키아를 포함해 유럽의 훈련기 및 경공격기 시장으로의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슬로바키아에 수출 성공시 국산 항공기가 EU/NATO 국가에 수출되는 최초의 사례가 된다.

 KAI는 최근 EU/NATO 국가들의 4/5세대 최신 전투기 교체가 활발하게 진행됨에 따라 항공기 판매는 물론 전투 조종사 양성을 위한 훈련서비스 사업으로의 사업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안현호 사장은 “슬로바키아를 시작으로 유럽시장에 FA-50이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 될것”이라며 “한-슬로바키아 정부간 우호적 관계와 LOTN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수출에 반드시 성공하겠다.”밝혔다.

현재 T-50계열 항공기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이라크 등 총 4개국에 72대가 수출됐으며 높은 고객 만족도로 재구매는 물론 주변국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왼) KAI 안현호 사장, (오) LOTN Juraj Lauš (유라이 라우치) 총괄부사장(Executive Director) MOU 서명식 (사진:KAI)
왼) KAI 안현호 사장, (오) LOTN Juraj Lauš (유라이 라우치) 총괄부사장(Executive Director) MOU 서명식 (사진:KAI)

 
 T-50 운용국인 인도네시아와 태국은 항공기의 우수한 성능과 후속지원 성과를 기반으로 올해 7월 각각 6대와 2대를 재구매 했다.

 KAI는 말레이시아, 콜롬비아, 세네갈을 비롯해 북미, 오세아니아 등 선진국 시장에도 본격적으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할 계획이다.

 KAI는 향후 20년간 FA-50의 지속적 원가절감과 성능향상으로 총 1,000여 대까지 수출을 확대한다는 목표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