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신개념 ‘돛’으로 친환경 선박 고도화
상태바
현대중공업, 신개념 ‘돛’으로 친환경 선박 고도화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8.29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이 탄소중립 시대에 대비해 친환경 선박 관련 신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26일(금) 울산 본사에서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한국선급(KR)로부터 선박 풍력보조 추진장치인 로터세일(Rotor Sail)의 독자모델 ‘하이로터(Hi-Rotor)’에 대한 설계승인(Design Approval)을 획득했다. 

로터세일은 선박 갑판에 설치되는 원기둥 형태의 구조물로, 바람을 이용해 추진력을 추가 발생시킴으로써 연료 소모량을 절감하고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중공업 하이 로터 적용 선박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 하이 로터 적용 선박 조감도 (사진:현대중공업)

전기 모터로 회전하는 로터세일이 선박 주위에서 불어오는 바람과 만나면 로터세일 주변부에 압력차이가 생겨나는데, 이에 의해 전진하는 추진력이 발생하는 ‘마그누스 효과(Magnus effect)’를 활용한 기술이다. 

로터세일은 선박 탑재 시에 6~8%의 연료 절감과 함께 탄소 배출량도 줄일 수 있어 강화되는 글로벌 환경규제의 대안 중 하나로 주목받고 있다. 

현대중공업이 독자적으로 개발한 하이로터는 지난 2020년 12월 한국선급에서 기본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한데 이어, 이번에 설계승인까지 마침으로써 기술의 신뢰성을 한층 높이게 됐다. 

하이로터 설계 승인 인증식(사진:현대중공업)
하이로터 설계 승인 인증식(사진:현대중공업)

하이로터는 전기모터와 로터를 연결하는 구동부에 감속기어 방식을 적용하여 기존 상용 제품의 벨트방식 대비 구동 시스템의 안정성을 향상시킨 것이 장점이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하반기부터 육상에서 실증에 나설 예정으로, 이번 설계승인을 바탕으로 제품 수주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중공업 주원호 기술본부장은 “LNG, 암모니아, 수소 등 친환경 연료 추진선뿐 아니라 풍력보조 추진장치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 개발을 통해 고객들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함으로써 친환경 선박 시장에서 한걸음 더 앞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선급 김연태 기술본부장은 “이번 설계 승인으로 현대중공업의 로터세일 기술 경쟁력이 더욱 높아지길 희망하며, 앞으로도 현대중공업이 환경규제 대응 기술을 강화하는데 계속해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중공업그룹은 날개 형태의 윙세일 풍력보조 추진장치를 개발해 지난 2020년 12월 DNV선급의 기본인증(AIP)을 획득하는 등 차세대 친환경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