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버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소형무장헬기(LAH) 양산 발주계약 체결
상태바
에어버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소형무장헬기(LAH) 양산 발주계약 체결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3.08.31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럽 항공기 제작사 에어버스 그룹의 계열사 에어버스 헬리콥터는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소형무장헬기(이하 LAH)의 양산 발주계약을 체결했다. 방위사업청이 대한민국 육군에 초도 LAH 물량을 공급하기 위해 2022년 12월 KAI와 체결한 계약의 일환으로, 2024년 말부터 인도가 시작되며 향후 10년간 제작 및 납품이 진행된다.
 
이번 계약에 따라 에어버스 헬리콥터와 KAI는 대한민국 사천에 위치한 KAI의 시설에서 LAH 생산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며 에어버스 헬리콥터는 양산에 필요한 키트를 납품하여 KAI의 주문 이행을 지원한다.

KAI와 AH는 30일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향후 10년간 LAH 양산 및 KUH 파생형 생산을 위한 AH 구성품 발주계약’을 체결했다.(사진:에어버스)
KAI와 AH는 30일 경남 사천 KAI 본사에서‘향후 10년간 LAH 양산 및 KUH 파생형 생산을 위한 AH 구성품 발주계약’을 체결했다.(사진:에어버스)

또한 양사는 군용, 민간 및 준공공 시장의 광범위한 운용 요건을 충족하는 한국형 기동헬기(KUH 수리온) 공동 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본 협력은 최근 발표된 해병대 상륙공격헬기(MAH) 및 소해헬기(MCH) 등 새로운 파생형 KUH 기종에 대한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잇는다. 에어버스 헬리콥터의 비행 제어 시스템 및 헬리콥터 구동 시스템 분야에 대한 전문성과 KAI의 국내 생산 산업화 역량이 발휘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에 더해 에어버스 헬리콥터는 KAI가 추가적인 양산 및 납품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에어버스 헬리콥터 부사장 매튜 루보(Matthieu Louvot)는 “KAI는 에어버스와 오랜 기간 여러 헬리콥터 프로그램을 함께 성공적으로 개발해 온 든든한 파트너다”며 “이번 계약을 통해 KAI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기쁘다. 에어버스와 KAI는 앞으로도 두 가지 고성능 플랫폼의 안정적인 공급을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회전익 부문장 한창헌 전무는 “양사 간 본 장기협력 합의로 에어버스 헬리콥터 구성품의 안정적 공급 및 가격 최적화를 지원할 것이다”며 “이는 KUH 및 LAH가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 판매 경쟁력을 확보하고 양사가 회전익 분야 파트너쉽을 강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06년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을 공동 개발하면서 시작된 에어버스와 KAI의 파트너십은 이후 소형무장헬기(LAH) 공동 개발로 이어졌다. 현재 LAH 시제기는 2019년 7월 첫 비행을 완료한 후 전천후 조건에서 전투 적합성에 대한 엄격한 시험 절차를 거쳐 2022년에 전력화에 성공했다. 

이들 차세대 5톤급 헬기는 민수 및 군용 부문에서 한국의 현지 운용 요건을 충족하도록 개발되었다. 또한 양사의 견고한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에어버스 헬리콥터는 현재까지 300여 대의 키트를 KAI에 납품했으며, 앞으로도 꾸준한 납품이 이어질 예정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