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1함대, 울릉도에서 태풍 ‘하이선’ 피해복구 대민지원
상태바
해군 1함대, 울릉도에서 태풍 ‘하이선’ 피해복구 대민지원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0.09.10 0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릉군 서면 일대에서 강풍으로 떨어져 나온 체육시설 마감재 등 수거, 주민 안전 확보

해군 1함대사령부(사령관 소장 최성목) 118조기경보전대는 9월 9일 오후 울릉군 서면 일대에서 제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복구 지원에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 대민지원은 지자체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으며, 1함대 118전대는 장병 20여 명을 투입해 강풍으로 인해 떨어져 나온 체육시설 마감재 등을 수거하며 마감재가 다시 강풍으로 인한 2차 피해를 일으키지 않도록 조치했다.

군 1함대, 울릉도 태풍 하이선 피해 복구 대민지원 (사진: 해군 1함대)
해군 1함대, 울릉도 태풍 하이선 피해 복구 대민지원 (사진: 해군 1함대)

특히, 이날 대민지원은 마스크 착용과 주민 접촉 최소화 등 ‘코로나19’ 예방ㆍ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대민지원에 참여한 118전대 소속 정하림 병장은 “제9호 태풍 ‘마이삭’과 10호 태풍 ‘하이선’으로 인해 울릉도에 피해가 심한데 주민 여러분들의 안전을 위해 피해복구에 힘을 보탰다는 것에 보람과 뿌듯함을 느낀다”며, “울릉도에 근무하고 있는 군인으로서 당연한 행동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군 1함대, 울릉도 태풍 하이선 피해 복구 대민지원 (사진: 해군 1함대)
해군 1함대, 울릉도 태풍 하이선 피해 복구 대민지원 (사진: 해군 1함대)

1함대는 지역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지역주민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대민지원을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