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두바이 에어쇼 2021에 참가해
상태바
KAI, 두바이 에어쇼 2021에 참가해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1.11.18 2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M과 T-50 공동 마케팅 강화, 정부와 국산 항공기 1000대 수출 결의

한국항공우주산업㈜(이하 KAI)는 14일부터 18일까지 UAE에서 개최되는 ‘두바이 에어쇼 2021’에 참가해 중동, 아프리카, 유럽 시장을 대상으로 수출 마케팅에 나섰다.

두바이 에어쇼에 참가한 KAI 부스전경 (사진: KAI)
두바이 에어쇼에 참가한 KAI 부스전경 (사진: KAI)

 올해로 17회째를 맞이한‘두바이 에어쇼’는 격년으로 열리는 중동지역 최대 규모의 항공산업 전시회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FA-50 경공격기와 수리온 기동헬기, LAH 소형무장헬기를 선보였다.

 KAI는 T-50 개발에 참여한 록히드 마틴(LM)사와 공동마케팅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UAE 고등훈련기 사업에 5세대 전투기 조종사 훈련과 경공격기 임무가 가능하도록 제안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KAI는 UAE 고위 정부 관계자, 공군 수뇌부와 사업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공군의 운용을 통해 입증된 FA-50의 우수한 성능과 탁월한 훈련 효과를 소개했다.

두바이 에어쇼에 참가한 KAI 부스전경 (사진: KAI)
두바이 에어쇼에 참가한 KAI 부스전경 (사진: KAI)

또한, KAI는 이번 에어쇼 현장에서 LM사와 T-50 계열 항공기의 수출 확대를 위한 공동마케팅 협력을 다시 한번 강화했다.

 KAI와 LM사는 T-50 개발단계부터 T-50 수출시장 개척을 위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공동마케팅을 통한 긴밀한 파트너십을 지속해왔다.

 KAI는 중동, 북미, 오세아니아 등 최근 FA-50에 주목하고 있는 선진국을 대상으로 신시장 개척을 위한 LM사의 공동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 정부도 이번 에어쇼에서 FA-50, 수리온, LAH 등 국산항공기 수출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방위사업청 강은호 청장을 비롯한 군 관계자들이 참여해 UAE 정부와 군 관계자를 만나 한-UAE의 방위산업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국산항공기 수출 Team Korea 행사(사진:KAI)
국산항공기 수출 Team Korea 행사(사진:KAI)

 특히, 정부와 KAI는 ‘국산항공기 수출 Team Korea 행사’를 갖고 1000대 수출 달성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KAI 안현호 사장은 “국산 항공기의 우수한 성능과 높은 후속지원 만족도로 기존 수출국들의 재구매가 이어지고 있으며 주변국들의 관심도 증가하고 있다.”며 “정부와 힘을 모아 동남아, 중동, 남미 아프리카는 물론 선진국 시장 개척을 위한 마케팅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