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항공기 세척
상태바
대한항공, 항공기 세척
  • 이승준 기자
  • 승인 2022.04.21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를 벗어나 항공 여행을 다시 시작하는 고객에게 깨끗한 항공기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ESG 경영 실천

대한항공이 코로나19의 길고 어두운 터널에서 벗어나 다시 해외 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4월 18일(월)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자사 정비 격납고에서 항공기 세척 행사를 실시했다. 

대한항공은 고객 서비스 만족도 향상 뿐 아니라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가치를 중시하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정기적으로 항공기 세척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는 항공 여행을 다시 시작하는 고객에게 깨끗한 항공기로 보다 쾌적하고 산뜻한 경험을 선사하기 위한 마음을 담았다. 

이날 묵은 때를 벗고 새 단장을 한 항공기는 장거리 노선에 투입되는 보잉747-8i로 동체, 날개 뿐 아니라 엔진 내부 구석구석까지 먼지와 이물질을 말끔히 제거했다.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세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세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한항공)

항공기 세척은 물과 세척액 또는 스팀을 분사할 수 있는 특수 장비가 투입되며, 동체, 랜딩기어 , 날개, 엔진 영역별로 나뉘어 각각의 특성에 따라 진행된다. 

항공기 동체는 물을 뿌려 표면에 달라 붙은 먼지를 우선 제거하고 작업자들이 세척액과 청소 도구로  외부에 쌓인 먼지와 오염물질을  꼼꼼하게 닦아 낸 후 물을 분사하여 남아있는 오염물질과 세척액을 제거한다. 엔진의 경우는 고압의 물을 내부로 쏘아 쌓인 먼지 등을 제거하게 되며, 세척과 건조를 수차례 반복하게 된다.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세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세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대한항공)

동체를 포함한 항공기 외부 청소는 26m까지 상승하는 차량 탑재형 고소 작업대 1대, 중대형 리프트카 3대, 물탱크 차량 3대가 투입된다. 

세척에 사용된 물은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전량 수거되어 지정된 장소에서 안전하게 처리된다.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엔진 세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대한항공)
인천국제공항에 위치한 대한항공 정비 격납고에서 보잉747-8i 항공기 엔진 세척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대한항공)

보잉747-8i 항공기 엔진 세척은 배기가스 온도는 2℃ 낮추고, 연료 효율성이 개선되어 연간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90톤 가량 줄이는 효과가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의 묵은 때를 벗어내고 새로운 마음으로 해외 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에게 깨끗한 항공기로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함과 동시에 탄소 배출 저감에도 앞장 설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단계적으로 일상회복이 진행되고, 항공 여행 수요도 차츰 회복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코로나 이전의 모습을 되찾기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를 위해 대한항공은 정부의 국제선 노선 증편 계획에 맞춰 수요 회복에 부족함이 없도록 항공 좌석을 원활하게 공급함과 동시에 코로나19 이후 운항이 중단됐던 노선들도 차츰 정상화 시켜 나갈 예정이다. 또한 안전운항 태세를 재점검하고 공항 및 기내 서비스도 차츰 코로나19 이전의 모습으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해나갈 계획이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