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T모티브, 풍산과 진행한 차세대 6.8mm 소총 개발 완료, 개발 중 모든 총기들 모듈화 적용 예정
상태바
SNT모티브, 풍산과 진행한 차세대 6.8mm 소총 개발 완료, 개발 중 모든 총기들 모듈화 적용 예정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2.04.2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육군 보병 차세대 분대화기 사업에서 6.8mm탄 채택, 파괴력 증대 소총 필요 요구 따라

글로벌 소구경화기 제조업체 SNT모티브는 성능이 더 좋아진 방탄복을 뚫는 차세대 6.8mm 소총 개발을 완료했다고 4월 27일 밝혔다.

미 육군은 4월19일(현지시간) 보병이 사용할 차세대 제식소총, 이른바 ‘차세대 분대 화기(NGSW, New Generation Squad Weapons)’ 사업에서 ‘시그 사우어(Sig Sauer)’를 사업자로 선정했고, 탄은 6.8㎜를 채택했다. 군수산업 발달로 방탄복 등 방어요소들의 성능이 좋아지며 소총의 파괴력도 높아져야 한다는 요구들에 따른 것이다. 이로써 1960년대 중반 M16 시리즈부터 M4까지, 무려 5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사용됐던 ‘5.56㎜ 나토(NATO)탄’도 함께 대체될 전망이다. 

2021년 서울ADEX에 전시한 신형 STR-24 소총 (사진: SNT모티브)
2021년 서울ADEX에 전시한 신형 STR-24 소총 (사진: SNT모티브)

SNT모티브도 방탄복을 관통할 수 있는 소총화력 강화개념에 맞춰 탄약 제조업체인 풍산과 함께 진행해온 차세대 6.8mm 소총 개발을 완료했다. 양사는 2019년 11월 ‘차세대 6.8mm 소총 및 탄약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고, 2020년 2월부터 차세대 소총사업 선점을 위해 지속적인 협업을 진행해왔다. 

차세대 6.8mm 소총은 기존 5.56mm 탄보다 중량을 증가시킨 6.8mm 탄을 사용함으로 탄도의 안정성과 유효사거리를 높일 뿐만 아니라, 파괴력이 높아져 성능이 좋아진 방탄복을 뚫는 관통력도 높일 수 있다. 

SNT모티브는 먼저 민수용 6.8mm탄으로 총열 및 노리쇠 등 핵심부품의 M&S(Modeling And Simulation) 및 시험들을 통해 기술을 확보해왔으며, 일부 형상이 개량된 신형 STR-24 소총을 이미 지난해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ADEX)’에서 선보인 바 있다.

6.8mm 신형 STR-24 소총 (사진: SNT모티브)
서울ADEX에 참가한 해외군관계자가 6.8mm 신형 STR-24 소총에 대해서 질문하고 있다. (사진: SNT모티브)

더불어 SNT모티브는 해외 최신총기 트렌드에 맞춰 개발 중인 모든 총기를 모듈화형으로 적용할 예정이다. 모듈화 총기란 필요에 따라 총열, 총열덮개, 개머리 등을 다양하게 교체할 수 있는 방식이다. SNT모티브는 전통적인 K-시리즈 디자인에서 벗어나 현재 개발 중인 STSM-21 기관단총에 모듈화를 적용하고 있으며, 국내 및 해외 전시회 등을 통해 여러 국가와 수출 상담을 진행 중이다.

SNT모티브 특수개발팀 관계자는 “현재 최신 기술 트렌드를 적용해 개발이 완료된 차세대 6.8mm 소총과 모듈화형 신규 총기들을 국내 및 해외 전시회들을 통해 선보일 예정”이라며 “향후 해외 기술 트렌드와 군 요구사항 등을 반영하며 지속적인 총기 성능향상을 진행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