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장관, 한‧인도 국방장관회담
상태바
정경두 국방장관, 한‧인도 국방장관회담
  • 이치헌 기자
  • 승인 2020.02.08 0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를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월 4일 뉴델리에서 라즈나트 싱 (Rajnath Singh) 인도 국방부장관과 국방장관회담을 갖고, 한반도 및 아·태지역 정세에 대해 협의하고 양국 간 국방교류 및 방산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 논의 하였다.

환영 의장행사에 이어 개최된 국방장관회담에서 정경두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정착은 동북아를 넘어 세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국제사회의 중요한 과제로서, 북한이 조속히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도록 인도의 변함없는 지지와 적극적인 지원을 당부하였으며, 싱 장관은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국 정부의 대화 재개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인도 정부는 적극적인 지지를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년 9월 서울에서 개최된 한‧인도 국방장관 회담 이후 양국 간 국방 분야 교류활동이 착실히 진행되고 있음을 평가한 양 장관은 향후 한·인도‧국방(2+2) 차관회의를 비롯한 각 군 간 정례협의체 및 군사교육교류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하였다.

인도를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월 4일 뉴델리에서 라즈나트 싱    인도 국방부장관과 국방장관회담을 갖고, 한반도 및 아·태지역 정세에 대해    협의하고 양국 간 국방교류 및 방산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사진: 국방부)
인도를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월 4일 뉴델리에서 라즈나트 싱 인도 국방부장관과 국방장관회담을 갖고, 한반도 및 아·태지역 정세에 대해 협의하고 양국 간 국방교류 및 방산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서 논의하였다. (사진: 국방부)

   또한 △연합훈련, △군사교육협력, △군의료 및 국제 재난구호 협력, △한-인도 PKO 협력, △사이버 분야 협력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하였다.

양 장관은 방산협력이 양국 간 국방협력을 선도하는 분야라는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다양한 분야에서 방산협력 강화 방안에 대한 폭넓은 논의를 하였다.
   싱 장관은 ‘DEFEXPO 2020' 방산전시회 초청에 응해준 정경두 장관에 감사를 표명하였으며, 정 장관은 인도와 방산협력을 희망하는 우리 기업들에 대한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였다.

한편, 양장관은 ’18년 한·인도 정상회담 시 모디 총리가 제안했던 한·인도 방산협력 추진을 위한 ‘방산협력 로드맵*’에 최종 합의하고, 국방장관 회담에 이어 교환식을 거행하면서 방산협력 로드맵을 통해 한국의 신남방정책과 인도의 신동방정책이 양국 방산협력 분야에서 구현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싱 장관은 금번 방산협력 로드맵이 양국 간 방산협력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하며 ‘Make in India’정책에 참여하는 한국기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하였다.

      * 방산협력 로드맵 주요 내용
       ① 지상·해상·항공·연구개발시험·인증 등 양국의 주요 방산협력 발전 분야 명시
       ② 우리 방산기업이 인도 진출 시 인도 정부가 Make in India 정책에 따라 각종 규제 완화, 정책적 지원 등 제공
       ③ 한·인도 방산협력 로드맵 이행을 관리하기 위해 실무위원회 구성

인도를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월 4일 뉴델리에서 아지트 도발 인도    국가안보보좌관과 면담을 갖고 다양한 안보관련 이슈들에 대해 논의하였다. (사진: 국방부)
인도를 방문 중인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월 4일 뉴델리에서 아지트 도발 인도 국가안보보좌관과 면담을 갖고 다양한 안보관련 이슈들에 대해 논의하였다. (사진: 국방부)

국방장관회담 후, 정경두 장관은 아지트 도발 (Ajit Doval) 인도 국가안보보좌관과도 면담을 갖고 한반도와 지역 안보정세 및 사이버 문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등 다양한 안보관련 이슈들에 대해 논의하였으며, 양국 정상 간의 돈독한 우의를 바탕으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서의 내실 있는 발전을 하고 있는 양국 간 협력이 국방·방산협력 분야에서도 한층 더 강화될 수 있도록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