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장관, 연평부대 경계현장 방문
상태바
국방부장관, 연평부대 경계현장 방문
  • 장훈 기자
  • 승인 2023.01.23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섭 국방부장관은 1월 21일(토) 오전, 연평도에 위치한 해병대 연평부대와 해군 전탐감시대를 방문하여 
확고한 군사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는 장병들을 격려하고, 경계작전 현장을 점검하였다. 

이종섭 국방장관이 연평도에 위치한 해병대 연평부대와 해군 전탐감시대를 방문하여 경계작전 현장을 점검하였다.(사진:국방부)
이종섭 국방장관이 연평도에 위치한 해병대 연평부대와 해군 전탐감시대를 방문하여 경계작전 현장을 점검하였다.(사진:국방부)

이종섭 장관은 연평부대장으로부터 작전현황을 보고받은 후, “연평부대는 13년 전 북한의 기습적인 포격 속에서 단 한 명의 해병도 물러서거나 주저하지 않고, 용맹하게 싸워 이겼다”며, 연평도 포격전을 통해 깨달은 ‘오직 강한 힘만이 평화를 지켜낼 수 있다’는 교훈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힘에 의한 평화’를 강조하였다. 

이종섭 장관은 연평부대장으로부터 작전현황을 보고받은 후, “연평부대는 13년 전 북한의 기습적인 포격 속에서 단 한 명의 해병도 물러서거나 주저하지 않고, 용맹하게 싸워 이겼다”며, “우리는 연평도 포격전을 통해 깨달은 ‘오직 강한 힘만이 평화를 지켜낼 수 있다’는 교훈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힘에 의한 평화’를 강조하였다. (사진:국방부)
이종섭 장관은 연평부대장으로부터 작전현황을 보고받은 후, “연평부대는 13년 전 북한의 기습적인 포격 속에서 단 한 명의 해병도 물러서거나 주저하지 않고, 용맹하게 싸워 이겼다”며, “우리는 연평도 포격전을 통해 깨달은 ‘오직 강한 힘만이 평화를 지켜낼 수 있다’는 교훈을 항상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하고 ‘힘에 의한 평화’를 강조하였다. (사진:국방부)

소형 무인기 도발에서 알 수 있듯이, 북한은 언제라도 성동격서식의 도발을 감행할 수 있다며, 연평도 포격전 전투영웅들의 ‘불굴의 해병 정신’을 이어받아 북한의 직접적인 도발에 주저하지 말고,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라고 당부하였다. 

이종섭 국방장관 연병도에 위치한, 해군 전탐감시대를 방문하였다.(사진:국방부)
이종섭 국방장관 연병도에 위치한, 해군 전탐감시대를 방문하였다.(사진:국방부)

“이를 위해서는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군대를 만드는 데 전념하도록 군의 체질을 바꿔야 한다”며, “평소부터 전투임무 위주로 부대를 운영하고, 특히 실전적이고 강한 훈련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는 풍토 조성을 통해 임전필승의 정신전력을 극대화하고 지휘체계가 확립된 전투형 부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이 장관은 해군 전탐감시대를 둘러보며 “우리 국민들께서 설 연휴를 편안하게 보내실 수 있는 것은 섬이라는 고립된 환경과 제한된 여건 속에서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적으로 복무하고 있는 여러분 덕분”이라고 격려하고, “국방부는 여러분이 보람되고 자랑스럽게 군 복무를 할 수 있도록 근무여건을 개선하고, 여러분의 헌신이 합당한 예우를 받을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하였다.

[디펜스투데이]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