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의 미라쥬 2000 전투기
상태바
대만의 미라쥬 2000 전투기
  • 안승범 기자
  • 승인 2020.03.15 0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라쥬 2000 (사진: 디펜스 투데이)
미라쥬 2000 (사진: 안승범 디펜스 투데이)

대만은 1980년대 초반 미국으로부터 F-5E/F 전투기의 연장선상에 있는 F-20 타이거 샤크 전투기와 F-16/J79 전투기를 제안 받았으나 F404 엔진을 장착한 F-20타이거 샤크를 선호했다.

그러나 1984년과 1985년 연이은 추락으로 개발이 중단되면서 1980년대 후반 프랑스로 부터 전투기 도입을 추진하게 된다. 1989년 천안문 사태의 영향을 이용하여 대만은 미라쥬 2000 전투기 도입교섭을 진행한다.

미라쥬 전투기 도입이 성사되어 1992년 60대 도입결정을 발표한다. 대만은 중국이 러시아로 부터 Su-27 전투기를 도입하는데 대응하는 것이었다.

대만은 원래 120대를 발주하려 했으나 미국이 F-16A/B 150대 판매를 허락하면서 예산을 재배분하면서 60대로 줄어들었다.
 
대만 공군이 도입한 미라쥬 2000 전투기는 동남아시아 국가에서는 유일한 운용국으로 48대의 단죄형과 12대의 복좌형을 인도받았다.

작전부대 실전배치,운용은 1997년 12월 1일부터이며 도입완료는 1998년 11월 26일이다. 초기작전운용능력을 거쳐 본격 운용을 시작한 것은 2001년 5월 10일부터 이다.
 
대만 공군은 도입한 미라쥬 2000-5는 공대공 임무에 특화시킨 기종으로 액티브 유도형 공대공 미사일인 미카를 960기, 적외선 유도 공대공 미사일 매직2형은 480기를 도입하였다.

복좌형 기체에서 운용하는 DEFA 554형 30mm 2연장 기관포도 함께 도입하였다. 2010년 이전까지 부품조달이 순조롭지 않아 2010년 3월에 엔진관련 부품구입을 위해 3백만 달러어치를 발주하였다.
 
대만 공군의 미라쥬 2000-5는 방공,제공전투기로 현재 57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플랭커 전투기 대응 핵심 전력으로 운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